Show/Hide Toggle Menu Demo
금초날짜
음력 7월 3째주 일요일
시제날짜
음력 10월 1째주 일요일
음력 10월 2째주 일요일
주소록
  • [주소록]
  • 일반상식/자료실
  • 일반상식.자료실
  • 자유 계시판
  • 제주와 기제일

    제주(祭主)
    제주는 고인의 장자 또는 장손이 되며, 장자 또는 장손이 없는 경우에는 차차 또는 차손이 제주가 되어 제사를
    주재한다.
    상처한 경우에는 남편이나 그의 자손이 제주가 되고 자손이 없이 상부(喪夫)한 경우에는 아내가 제주가 된다.
    제주는 비록 친족일지라도 부모 제사이외에는 정확하게 제삿날을 기억하기는 힘들므로 제주(祭主)는 제삿날이
    다가오면 제가에 참여할 친족들에게 두루 연락을 해서 많이 모이도록 한다.
    기제사의 참석범위는 그 조상의 직계 후손들을 원칙으로 모두 참석하고 형제나 가까운 친지들도 참석할 수 하는게 좋다.
    제주(祭主)나 친족들은 제사 하루전쯤 제소(祭所)주변 청소와 제구와 제기를 내어 깨끗이 닦고 제주(祭酒), 제수(祭水). 제사집전에 쓰일 용구를 준비하고 지방과 축문도 미리 작성하여 둔다.

    또한 참사자(參祀者)는 고인의 직계 자손과 가까운 친척들만이 참여하게 되므로 ,고인의 직계자손으로서 먼 타지방에 출장을 하였거나 또는 그 밖의 사정으로 제사에 참여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게 되면 제사를 지내는 시간쯤 해서 여행지에서 묵념으로라도 고인을 추모하여야 하므로 마음에 준비를 한다.

    종래의 관습으로는 기제사 날이 되면 멀리 출타했던 사람도 반드시 집에 돌아와야 하며, 집에 있는 사람은 말을 타거나 가까운 거리라도 외출하지 않을 뿐더러 집에서 손님도 받지 않고 금기하게 되어있다. 그러나 오늘날과 같은 생활여건에서는 도저히 불가능한 사정일 뿐만 아니라 제사를 위해서 공무를 소홀히 하고 가계(家計)에 영향을 미치도록 한다는 것은 고인의 영혼도 그렇게 반가워하지 않을 것이다.

    기제일(忌祭日)과 재계(齋戒)

    별세(別世)하신 전일(前日)이 입제일(入齋日)이고 별세(別世)한 날이 기일(忌日)로서 정재일(正齋日)이고 그 다음날이 타재일(타齋日)이다.
    이 삼일간은 재계(齋戒)를 해야한다. 입제일(入齋日)에는 제주(祭主)와 주부(主婦)가 목욕재계(沐浴齋戒)하고 음주(飮酒)를 삼가며 가무(歌舞)를 하지 않으며 상가(喪家)의 조문(弔問)도 하지않고 집안을 깨끗이 청소하고 고인

    (故人)의 생존시(生存時)를 회상(回想)하면서 추모(追慕)하는 법이다.

    다시 정리하면 기일((忌日)은 휘일(휘(諱日)이라고도 하며 고인이 별세한 날을 말한다.

    • 별세(別世)전날이 입재일(入齋日),
    • 별세(別世)한 날이 기일(忌日),
    • 다음 날이 파재일(罷齋日)이다.
    • 대제((大祭)(시제(時祭))는 삼일재계(三日齋戒)를 하고,
    • 묘.묘제(廟祭.墓祭)에는 이일(二日),
    • 기제(忌祭)에는 일일재계(一日齋戒)이다.

       

      기제시간

      웨에서 설명한거와 같이 기일은 돌아가신 날이며, 제사는  돌아가신날행한다. 자정(12시)부터 인시(5시까지 날이 새기 전 새벽에 기제를 올리는 것이 예이다. 그러나 오늘날과 같은 바쁜 사회 생활은 그것을
      지키기가어려워 가정의례준칙에서 처럼 별세한날 일몰후 적당한 시간에 지내게 되었다. 대부분퇴근후지내기 오후8시나 9시에 지내는 집들이 많다.
      별세한 전일에 지내는 것은 잘못이다.

       

      기제일(忌祭日)과 재계(齋戒)

      별세(別世)하신 전일(前日)이 입제일(入齋日)이고 별세(別世)한 날이 기일(忌日)로서 정재일(正齋日)이고 그 다음날이 타재일(타齋日)이다. 이 삼일간은 재계(齋戒)를 해야한다. 입제일(入齋日)에는 제주(祭主)와 주부(主婦)가 목욕재계(沐浴齋戒)하고 음주(飮酒)를 삼가며 가무(歌舞)를 하지 않으며 상가(喪家)의 조문(弔問)도 하지않고 집안을 깨끗이 청소하고 고인(故人)의 생존시(生存時)를 회상(回想)하면서 추모(追慕)하는 법이다.